로고

경북․울산․강원․충북연구원 한자리... 지방시대 초광역 협력 구상

올해 처음 2개권역(중부내륙권, 동해안) 포럼 경북도 동시 개최

이창진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16:14]

경북․울산․강원․충북연구원 한자리... 지방시대 초광역 협력 구상

올해 처음 2개권역(중부내륙권, 동해안) 포럼 경북도 동시 개최

이창진 기자 | 입력 : 2023/12/06 [16:14]

▲ 중부내륙권, 동해안 포럼 경북도 동시 개최


[청송인터넷뉴스=이창진 기자] 12월 6일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 나중규 경북연구원 본부장, 현진권 강원연구원장, 황인성 충북연구원장과 경북, 울산, 강원, 충북 4개 시도 공무원 및 산하 연구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3회 중부내륙권 발전포럼' 및 '제15회 동해안 발전포럼'이 동시에 개최됐다.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중부내륙권 발전포럼'은 2009년 1월 경북, 강원, 충북 3개 도가 중부내륙권의 상생협력을 통한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창립되어 올해는 “초광역권 발전과 중부내륙권 연계·협력 방향”을 주제로 활발한 토론이 진행됐다.

또한, 올해 15회째 개최되는 '동해안 발전포럼'은 2007년 11월 경북, 울산, 강원 3개 시도가 환동해권역의 발전과 초광역 사업을 선도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올해는 “지방시대, 동해안권의 에너지 전환 방향”을 주제로 개최됐다.

이날 포럼에서 산업연구원 국가균형발전연구센터 송우경 지역정책실장은 “분권형 균형발전과 지역주도 계획”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을 통해 “지금까지 균형발전 정책의 추진성과와 개선방향 분석을 통해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통합한 ‘분권형 균형발전 전략’으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경북연구원 김중표 연구원은 “대구경북권에서의 중부내륙권 연계협력 방향”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지방지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의 제정으로 올해 첫 수립된 초광역권발전계획에 발맞춰 경북이 선도하는 중부내륙권 연계 협력방안으로 ▲바이오․백신 신산업벨트 조성 ▲한반도 디지털 트레일 조성 ▲동해안 항만 네트워크 강화 ▲(가칭)중부내륙지역 발전위원회 구성 등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울산연구원 이상일 연구원은 울산의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울산시 2차전지산업 육성 전략”을 주제로 ▲이차전지기업지원 인프라 강화 ▲산학연관 협력 얼라이언스 운영 ▲경제자유특구 추가지정을 통한 투자유치 가속화 방안을 제시했다.

강원연구원 이원학 연구원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강원도 에너지 정책 방향”을 주제로 강원도의 수소산업 육성 전략을 소개하면서 ▲ 수소 암모니아 혼소발전 ▲신재생에너지 산업육성 ▲수열에너지 클러스터 육성 방안 등을 설명하기도 했다.

아울러, 충북연구원 최용환 북부분원장은 최근 충청북도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부내륙연계협력발전 지원에 관한 특별법'제정을 통한 지역상생 방안을 소개하면서 각 시도의 관심과 법 통과를 위한 공동노력을 부탁했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특히 올해는 수도권 일극체제를 타파하고 지방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중부내륙권과 동해안 4개 시도가 한자리에 모여 공통의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는 데 의의가 크다”라고 말하고, “지금이 초광역 협력사업 발굴과 미래 발전 기반 확충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적기이니만큼 각 시도의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