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영덕군, 영해 남천구역 하수도정비 국비 112억 확보

3년 시도 끝에 환경부 중점관리지역 공모 선정 결실

이창진 | 기사입력 2023/11/06 [12:11]

영덕군, 영해 남천구역 하수도정비 국비 112억 확보

3년 시도 끝에 환경부 중점관리지역 공모 선정 결실

이창진 | 입력 : 2023/11/06 [12:11]

▲ 2023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선정 위치도.


[청송인터넷뉴스=이창진] 영덕군이 환경부가 공모하는 ‘2023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에 선정돼 국비 112억을 확보함으로써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영해면 남천 배수분구 일원에 대한 하수도정비 사업에 탄력이 붙었다.

이번 사업의 대상지인 영해면 남천구역은 노령화 비율이 높은 지역으로, 영덕군은 이 지역 주민들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지난 2021년과 2022년 환경부의 중점관리지역에 신청하고 임시펌프 설치 등 침수 예방에 힘썼다.

그 결과 이번 ‘2023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에 지정됨으로써 내년부터 국비 112억 원, 지방비 74억 원, 총 186억 원을 투입해 해당 지역의 관로 및 빗물펌프장 설치 등 침수피해 대응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됐다.

최대석 물관리사업소장은 “2021년 처음 신청한 이래로 직원들이 포기하지 않고 3번째 시도 만에 사업에 선정됐다”며, “열심히 준비한 만큼 원구리 지역의 침수예방을 위한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광열 영덕군수는 “그간 노력이 헛되지 않고 결실을 보게 돼 남천구역 주민들의 안전과 정주여건 개선에 탄력이 붙게 됐다”고 평하며, “적잖은 국비와 예산이 투여되는 만큼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철저히 검토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