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봄 개학기 학교주변 불법광고물 일제정비 실시

3월말까지 시군·경찰·경북옥외광고협회 등 민·관 합동 일제정비

이창진 기자 | 입력 : 2023/03/01 [13:28]

▲ 경북도, 봄 개학기 학교주변 불법광고물 일제정비 실시


[청송인터넷뉴스=이창진 기자] 경북도는 봄 개학기를 맞아 쾌적하고 안전한 통학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3월 31일까지 5주간 유치원·초・중・고등학교 주변 노후간판, 현수막, 전단지 등 불법광고물 정비에 나선다.

특히 경북도와 김천, 영주, 경산, 청도, 봉화 5개 시군은 경찰, 옥외광고협회 등 관련기관과 합동점검을 실시해 학교주변 어린이보호구역(주출입문 300m) 및 교육환경보호구역(경계선 200m) 내 상가, 유흥업소 등이 밀집한 가로변에 대해 중점정비를 실시한다.

주요 정비 대상은 낙하위험이 있는 노후간판, 음란·퇴폐적인 유해광고물, 통학생 및 보행자의 통행에 지장을 초래하는 현수막, 입간판, 에어라이트 등이다.

노후·위험간판은 업주에게 자진 철거를 유도하고 현수막, 벽보, 전단 등 불법 유동광고물은 현장에서 즉시 수거한다.

박동엽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봄 개학기 학교주변 불법광고물 일제정리를 통해 유해 광고물 없는 교육환경을 조성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등하교 할 수 있는 통학환경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경북도는 가을 개학기 불법광고물 일제정비 및 단속에 나서 697건을 적발해 과태료 2천1백만원을 부과하고, 693건에 대해 계고 등의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